낚시용품리뷰

EXR 명품 발열조끼

탄소 펠트 적용한 원적외선 발열조끼

관리자

추천 0

*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작성일: 2019-01-07 15:07:34   |  조회:1,918 회

권역:

 
 

겨울낚시는 추위와 싸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칼바람 부는 겨울 바닷가에 서 있으면 제아무리 낚시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도 낚싯대를 접고 따뜻한 실내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진다.

 

겨울낚시 최대 장애물인 추위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 중 하나가 발열조끼를 착용하는 것이다. 발열조끼는 단순히 체온을 유지시키는 수준이 아니라 열을 발생시켜 직접적으로 몸을 데워 주는 용품이다. 따라서 착용을 하면 엄동설한에도 추위 걱정 없이 따뜻하게 낚시를 즐길 수 있다.

 

문제는 시중에 출시돼 있는 수많은 발열조끼 중 어떤 제품이 낚시용으로 적당한지 가늠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낚시인들에게 강력 추천하는 제품이 바로 ‘EXR 탄소펠트 적용 원적외선 발열조끼.

 

99% 순수 탄소 그라파이트 소재 ‘LABFIT 3D 입체 발열체탑재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EXR이 야침 차게 출시한 제품 답에 우선 발열조끼 고유 기능인 발열 성능부터 탁월하다. 99% 이상 되는 순수 탄소를 2000가 넘는 초고온 상태에서 가공해 만든 그라파이트 부직포 발열체가 탑재돼 전선 타입 발열체나 인쇄 타입 발열체를 장착한 제품과는 차원이 다른 발열 성능을 자랑한다.

 

발열체에 전기를 공급하는 배터리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열효율을 극대화시킨 안전한 배터리가 탑재돼 사용 시간이 매우 길다. 한 번 완충으로 12시간 이상 연속 발열이 가능하다.

 

정밀 온도 조절 기능을 갖춘 스마트컨트롤러가 적용돼 기온에 따라 적정 발열 온도를 설정할 수 있어 효용성이 더욱 높다.


국내 최초 저온화상 방지시스템 적용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 국내 최초로 저온화상 방지시스템이 탑재돼 있다는 것이다. ‘저온화상은 체온보다 높은 45이상 온도에 1시간 이상 노출됐을 때 피부 속 단백질이 변성되면서 수포나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EXR 탄소 펠트 원적외선 발열조끼에 탑재된 ‘LABFIT 발열체에는 발열 온도가 43.5를 넘지 않도록 유지시켜 주는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전자파 차단은 기본, 원적외선 방출하고 항균 기능까지 갖춰

 

발열조끼를 고를 때 가장 신경 쓰이는 문제가 전자파다. 하지만 ‘EXR 탄소 펠트 원적외선 발열조끼를 착용할 땐 전자파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99% 이상 되는 순수 탄소를 2000가 넘는 초고온 상태에서 가공해 만든 그라파이트 부직포 발열체가 탑재돼 있어 전자파가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라파이트 부직포 발열체는 전자파 대신 원적외선을 내보낸다. 원적외선은 태양이나 가열된 물체로부터 방출되는 빛으로 적외선 중 파장이 가장 길며 인체에 유익하다.

 

근적외선보다 침투력이 강해 원적외선을 쐬면 따뜻함을 느낄 수 있다. ‘EXR 탄소 펠트 원적외선 발열조끼에 적용된 발열체는 3D 입체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전선 타입 발열체나 인쇄 타입 발열체 장착 제품에 비해 방출되는 원적외선 강도가 훨씬 강하다.

 

항균 기능도 탁월하다. 폐렴균에 의한 항균 감소 효과는 77.4%에 달하고, 포도상균에 의한 항균 감소 효과는 90.8%나 된다.


 


이너와 아우터 2종류로 출시

 

‘EXR 탄소 펠트 발열조끼는 겉옷 안에 입는 이너와 외투로 착용하는 아우터, 2가지로 출시돼 개인 취향에 따라 적당한 종류를 고를 수 있다.

 

발열체를 분리한 상태로 물세탁이 가능해 효용성이 더욱 높다. 발열체 위치를 바꿀 수 있도록 제작해 편리성을 강화했다. 배터리 포함 중량이 481g으로 가벼워 착용감이 좋고 활동성이 뛰어나다.

 

세련된 블랙 컬러에 심플한 디자인으로 낚시, 등산, 스키 같은 레저활동을 할 때는 물론 일상생활에서 착용하기도 그만이다.

 

제품 및 AS 문의 ()샤운트코리아 070-4251-3887

제품 구입 문의 디낚몰(www.dinakmall.co.kr) 051-803-1733-클릭